월드컵 16강 진출

와... 1무 1패 후 한국이 16강 진출이라니... 내가 지금 어떤 세상을 살고 있는건가


한국 월드컵 광탈 후 마음 다스리는 법

축구를 보는 효용에는 크게 두 가지가 있다. 첫번째는 내가 응원하는 팀이 이길 때 느끼는 쾌감이다. 경기 내용이 죽을 쑤든 어쩌든 내 팀이 이기면 기분이 매우 좋다. 첫번째 효용보다는 못하지만 두번째 효용은 축구 자체의 재미를 즐기는 것이다. 어제 가나와의 경기는 빌드업 이후 슈팅까지 가는 과정이 답답하기는 했지만, 후반에 잠시나마 2:2 동점이 되었을 때는 나도 모르게 소리를 질렀다. 이 정도면 경기 자체에서 느끼는 효용은 충분했다고 생각한다. 이번에도 당연히(?) 한국은 16강 진출은 어려워 보이는데 이럴 때 정신승리 하는 방법이 있다. 3경기 재밌게 하고 조별 예선 탈락을 하나, 16강에 가서 떨어지나 딱 한 경기 더 보는거라 생각하면 마음이 조금은 편해진다. 한 경기 더 봐서 뭐하려고.


리더를 위한 이야기

힘들어 하는 리더들을 위한 얘기들. 그들은 왜 뭉쳐있어서 날 외롭게 할까? 그들은 혼자 있을만큼 강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들은 왜 내가 없을 때 뒷담화를 할까? 그들은 내 앞에서 날 욕할만큼 힘이 없기 때문이다.


자기 모순

쉽게 뜯어진다며????


순리대로

전혀 스타트업스럽지 않은 정신으로, 스타트업스럽지 않게 운영되어, 스타트업에 어울리지 않는 사람들이 일하던 그 곳은, 필연적으로 스타트업스럽지 않은 기업에게 팔려갔다.


오지랖의 전제 조건

인력이 부족한 스타트업의 환경에서 내 업무 범위를 넘어서는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오지랖은 매우 옳습니다. 단 니가 할 일은 다해놓고 오지랖 부리라고.


사파리 굿바이

뭔가 우아하고 seamless한 동작 때문에 사파리 브라우저를 10년 가량 디폴트 브라우저로 써왔는데, 최근 들어 버그가 너무 심해져서 더 이상은 못 써주겠다. 유튜브에서 두손가락으로 back을 하면 주소는 이전 주소로 바뀌는데 영상은 그대로 플레이 되는 버그, 듀얼 모니터 간 창을 옮기면 창이 먹혀버려서 사라지거나, 타이틀만 남아서 아무런 동작이 안되는 경우가 빈번하다. 트랙패드 클릭이 간헐적으로 먹히지 않는 것도 스트레스다. 더는 못 써주겠어서 크롬으로 넘어간다.


탈모에 대한 우려 단계

모자를 써서 탈모를 숨기려는 사람은 아직 탈모를 진정으로 걱정한다고 볼 수 없다. 탈모에 대한 진정한 우려가 생기면 하나라도 남은 머리카락에 공기가 잘 안통할지 모른다는 생각에 모자를 오히려 멀리하게 된다.


좌절하는 유권자

진짜 비밀인데 내가 지난 대선에 처음으로 '한나라당' 계열 윤을 뽑았거든. 이유는 180석을 가진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을 심판할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이고. 지금 윤이 잘하고 있냐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어떤 자리인지 인식 자체가 없는 인물이라는 평가. 그래서 윤을 뽑은걸 반성하냐라고 묻는다면, 딱히 반성하는거 없고 지금 대선을 치르더라도 다시 윤을 뽑을 예정. 이유는 여전히 민주당에 대한 심판 의지는 유효하기 때문. 좀 아쉬운 점이라면 국민의 힘 내부가 썩어 들어가서 경선에서 윤이 올라왔다는 점 정도. 홍이나 유가 올라왔다면 이 정도는 아니지 않았을까. 이준석이가 좀 더 영향력이 컸다면 이 정도는 아니지 않았을까 싶고. 그럼 다음 총선을 어딜 뽑아야 할지 생각해 보면 기권이 답이지 싶다. 왜냐하면 그들 본연의 모습 그대로 개삽질 중인 국민의 힘에 힘을 실어주는건 말이 안되고, 그렇다고 민주당을 뽑아서 그들이 개헌선까지 만약 확보했을 때 일어날 일도 어질어질하기 때문. 그럼 다음 대선은 어떻게 할까 묻는다면, 현 국민의힘을 심판해야 할 명분이 충분하므로 다시 민주당으로 가야겠지. 이게 흔히 하는 환국투표라는건가... 제대로 된 당과 인간들이 정치를 하는게 그렇게 어렵나? 평범한 인간이 살면서 전과 만들기가 쉽지 않은데, 선거에 튀어나오는 인간 중 전과 없는 인간이 오히려 드물고... 뭔 무속신앙이 왜 엮이는지도 모르겠고. 아니면 일반인과 다른 저정도의 비범함(?)이 있어야 저 정도의 높은 권력을 차지할 수 있는건가 싶기도 하고. 쉽지 않네.


랩탑으로서의 맥북

맥북 M1의 장점은 수없이 많지만, 사소한 것 중 하나는 발열이 아예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진정한 의미의 'laptop'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