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에서의 블랙박스

관객이 마술의 비밀을 알게 되는 순간 그 마술은 재미없는(돈을 낼만한 가치가 없는) 마술이 된다.


카메라의 종말

예전 죽어가는 자식 부랄 만지듯 DSLR의 부활을 기다리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미러리스도 시장이 확 쪼그라 들고 폰으로 사진 찍는 시대가 온게 느껴지네.


나이 빌런들의 맹점

"내가 XX살 때 넌 10살이었어!" 라고 말하는 나이 빌런들은 현재 상대가 10살이 아닌 것은 자각하지 못하는 듯하다.


스타중 부모님 안부는 좀

요즘은 스타를 할 때 첫째 딸이 옆에서 구경을 한다. 딱히 승률이 좋은 것도 아니라서 자주 이기지는 못하는데, 오늘 저그를 괴롭혀서 승리를 하는 순간 부모님의 안부를 묻는 채팅이 순간 화면에...;; 바로 손으로 모니터를 가렸다. 곱고 바른 말을 쓰는 게이머들이 많았으면 좋겠다.


나이 드니 죽겠다

안하면 죽을 것 같아서 늦잠 안 자고 일어나고, 안하면 죽을 것 같아서 일어나자 마자 샤워를 하고, 안하면 죽을 것 같아서 산책을 하고, 안하면 죽을 것 같아서 근력 운동도 해야할 것 같고


세계 정복

세계 정복의 꿈을 이어가기 위해 중고로 지구본을 하나 업어 왔다.


프랑스 월드컵 유니폼

프랑스에 대해 특별한 감정을 가지고 있는건 아니었다. 예술에 대한 자부심이 높다는 정도로 생각하고 있었을 뿐이다. 그런데 이번 월드컵 프랑스의 유니폼을 보면 진짜 이 나라의 예술성이 느껴진다. 다른 국가의 원색 컬러와 다르게 뭔가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블루에 황금빛 자수라니... 유니폼에서 프랑스 예술의 품격을 느꼈다.